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최종수정 23.12.01 10:46
   
교육현장학교탐방대학가
뉴스 홈 교육현장 대학가 기사목록
 
[단국대] ‘반도체 공정기반 기술’ 1억 원에 기술이전
기사입력 2022-11-29 오후 4:43:00 | 최종수정 2022-11-29 16:43   
단국대(총장 김수복)가 29일 반도체 공정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차세대 센서 전문기업 ㈜엠엔텍에 기술이전했다. 이전기술은 박재형·이승기 교수(전자전기공학부)의 ‘기판 관통 구조물 및 이의 제조방법’과 ‘기반 관통 구조물을 포함하는 소자의 패키지 기술’. 국내 및 미국 특허를 받은 이 기술의 기술이전료는 1억 원이다.

박 교수에 따르면 이 기술은 반도체 소자가 제작되는 실리콘 기판의 윗 면을 식각하여 미세구조 패턴을 만들고 유리 기판을 접합한 후 미세구조 내부에 유리를 재흘림하여 채움으로써 다층 복합구조를 갖는 반도체 소자의 제작 및 패키징 기술로 적용될 수 있다. 기술이 적용될 경우 반도체 제작시 반도체 신호의 손실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고, 소자의 제작 단가 인하 및 전체 구조물의 크기도 절반 가까이 감소시킬 수 있다.


▲ 사진 설명(왼쪽 박재형 교수, 오른쪽 이승기 교수)

박 교수는 “유리 재흘림 기술을 적용해 웨이퍼 단위의 유리 기판에 크기 25~50㎛, 높이 300㎛에서 다양한 크기로 관통구조 제작이 가능하다”며 구조적으로 안전하고 우수한 전기적 특성을 보유한다고 밝혔다.

기술을 이전받는 ㈜엠엔텍 정승환 부사장은 “단국대로부터 기술을 이전받아 글라스 재흘림(리플로우) 공정을 통한 기판 관통 구조물을 개발해 반도체 시장에서 원천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투자 계획을 밝혔다.

이승기·박재형 교수 연구팀은 반도체 공정 기술을 기반으로 마이크로/나노 소자, 바이오센서 및 웨이퍼 단위 패키징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되는 미세전기기계시스템(MEMS)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김수복 총장은 “국가전략산업인 반도체를 포함해 다양한 미래산업분야에서 산학협력이 활성화되고 기술이전이 상시화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단국대는 이번 기술이전 건을 포함해 올해 24억 원의 기술이전 수입을 달성했다.



정찬삼 기자 edunews03@naver.com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서울대] 행정대학원 제10회 집현전 초청강좌
[이화여대] 국가고객만족도(NCSI) 국내 사립대 3위
대학가 기사목록 보기
 
 학교구성원조례 추진…교장 책무..
 고등학교 교육과정 자율권 강화
 ‘영어선생님 로봇’ 도입한다
 김포 서울 편입땐 학부모 혼란…
 AI 교수학습 플랫폼 공동구축
<교육칼럼> 자사고 존치와 교육..
‘영어선생님 로봇’ 도입한다
AI융합 교육원 설립
고등학교 교육과정 자율권 강화
학교구성원조례 추진…교장 책무..
 
회사소개 광고/제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공지사항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관련교육기관
 

[주간교육신문사] 04034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7길16(서교동) 교평B/D 5층 Tel : (02)3142-3212~4 / Fax : (02)3142-6360  제호: 주간교육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2648  등록일:2013년5월16일  간별: 주간     발행인 겸 편집인:이창호    청소년보호책임자:공춘식
총무국, 편집국(신문, 평론) 02-3142-3212 ~4

Copyright(c)2023 주간교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