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최종수정 22.01.14 13:43
   
교육사회
뉴스 홈 교육사회 교육사회 기사목록
 
교총, 정부의 교육개혁 맹비난
고교학점제 도입 졸속 주장

기사입력 2021-11-12 오전 11:17:00 | 최종수정 2021-11-12 11:17   

한국교총은 10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교학점제 2025년 졸속 도입 중단, 사회적 합의 통한 교육과정 개정, 이념 편향 국가교육위원회 설치법 전면 개정 등을 촉구했다. 교총은 대선 후보들에게도 이들 과제를 교육공약으로 반드시 반영할 것을 요구했다.

한국교총과 17개 시도교총연합회는 정권 말기, 교육 대못 박기 규탄 및 중단 촉구 기자회견에서 “8개월도 채 남지 않은 임기 말 정권이 국민과 교육계의 반대를 철저히 무시하고 고교학점제, 국가교육위원회 등 교육 대못 박기에 몰두하고 있다고 정부를 비난하며, “교육 독점·독주는 현재의 교육을 망치는 것을 넘어 교육의 미래까지 옭아매고 교육공동체를 깨뜨리려는 것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교총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정부에 정규 교원 확보 없는 고교학점제 2025년 졸속 도입 중단 정파적 민주시민만 강조 말고 사회적교육적 합의 통한 교육과정 개정 정권 종속·편향 국가교육위원회 설치법 전면 개정 학교 필수공익사업장 지정 위한 노조법 개정 및 지자체 중심 돌봄 운영체제 구축 위한 온종일돌봄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교육과정 개정은 정권 임기 말에 섣불리 시작할 일이 아님에도 교육부는 11월에 총론을 결정해 고시하겠다는 입장이라며 각론 등 교육과정 개정의 대부분은 새 정부 몫으로 떠넘겨진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교육과정 대못 박기라고 교총은 주장했다.

또한 국가교육위원회가 대통령 소속으로 되어 독립성을 잃을 우려가 있고, 정권의 교육정책 수립을 위한 기구가 되었다고 주장하며, 국가교육위원회가 정치적인 성향을 배제한 독립적인 기구가 될 수 있도록 설치법을 개정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거듭되는 학교파업과 돌봄갈등에 대해 정부는 학교를 필수공익사업장으로 지정하고 대체근로가 허용되도록 노동조합법을 즉각 개정하라, “돌봄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는 돌봄 운영 주체를 지자체로 이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대선 후보들에게 오늘의 요구는 현 정권을 넘어 차기 정권, 정부가 감당하고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대선공약으로 반영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정찬삼 기자 edunews03@naver.com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학비연대 교육청점거 시도
[잠망경] ‘강남 8학군’ 대학진학률은 “꼴찌”
교육사회 기사목록 보기
 
 수업일 중 연가 나이스 기재해야..
 고1부터 정당가입 가능···찬..
 지방교육재정교부금 확보 절실
 방역지침 바꾼다...오미크론 대..
 [잠망경] 소통의 문제인가 충돌..
 
회사소개 광고/제휴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공지사항 구독신청 기사제보 독자투고 관련교육기관
 

[주간교육신문사] 04034  서울특별시 마포구 잔다리로7길16(서교동) 교평B/D 5층 Tel : (02)3142-3212~4 / Fax : (02)3142-6360  제호: 주간교육신문 등록번호:서울 아02648  등록일:2013년5월16일  간별: 주간     발행인 겸 편집인:이창호    청소년보호책임자:공춘식
총무국, 편집국(신문, 평론) 02-3142-3212 ~4

Copyright(c)2022 주간교육신문사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